애드센스반응형


아버지를 위해 바로 간이식을 하겠다고 나선 16살 효자 아들

병상에서 목숨이 위태로운 아버지를 위해 망설임 없이 수술을 결정한 16살 아들의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최근 경기도 구리시에 거주하는 토평고등학교 1학년생 안수민(16) 군은 아버지를 위해 수술 가능한 나이가 되자마자 간 기증 수술을 감행했다고 합니다.


안수민 군의 아버지 안일성(56) 씨는 오래전부터 간경화를 앓다가 최근 병세가 심해져 응급실에 실려갈 정도로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그는 간이식 수술이 당장 필요한 상황이었지만 정작 간 이식을 해줄 수 있는 사람은 마땅히 없었고, 가족들은 이제 16살이 된 막내아들 안수민 군의 간 기증은 생각하지 않은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상대적으로 간의 크기가 작은 누나들이 두 명 모두 수술을 해야 한다는 말을 듣고, 남동생 수민 군은 "내가 수술을 하겠다"고 나서 가족들을 놀라게 했다고 합니다.


수민 군은 걱정하는 가족들과 누나들의 말에도 "당연히 내가 하는 게 낫다. 아빠를 살리는 일인데 당연히 내가 해야 한다"고 말하며 일말의 망설임 없이 수술대 위에 오르기로 결정했다고 합니다.


당시 생일을 지나지 않아 간을 기증할 수 없었던 수민 군은 생일이 지나기까지 기다렸다가 지난 7월 28일 수술을 마쳤고,

수술을 담당한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수민 군을 향해 "아마 우리 병원에서는 최연소 간 기증자일 것이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안수민 군은 "이건 영광의 상처다. 아빠를 살린 흔적이라 나는 자랑스럽다"고 말하며 훈훈함을 더했다고 합니다.


출처:http://www.insight.co.kr/news/123596

덧글

댓글 입력 영역


googleAdsense

skin by ma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