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반응형


"그만해라 좀! 돌겠다" 최희서 수상소감 중 들린 스태프 목소리 논란

대종상영화제 신인배우상을 받은 배우 최희서의 수상소감 당시 제작진의 목소리가 전파를 타는 방송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해당 제작진이 "그만해라! 좀, 돌겠다", "아 얘 돌겠네" 등의 발언을 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2017년 10월 25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에서는 제54회 대종상 영화제가 열렸고, 이날 최희서는 영화 '박열'에서 후미코 역으로 여자 신인상을 수상했다. 최희서는 무대에 올라 떨리는 목소리로 수상소감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때 최희서의 수상소감 사이로 영화제를 진행하고 있는 제작진들의 음성이 들려왔고, 조정실에서 카메라 화면을 컨트롤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제작진들은 "관객석에 이준익 감독 있다", "그 양반 아닌가?", "커트" 등의 말을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3분 30초여 가 지났을 때쯤 스태프 중 한 명이 "그만해라 좀, 아우 돌겠다"라고 말하는 것이 그대로 방송에 전파를 타게 되었습니다. 이어 최희서가 감독, 스태프, 동료 배우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는 동안 이 스태프는 "밤새우겠다. 아, 얘 돌겠네 진짜"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방송사고로 추정되는 이 상황에 누리꾼들은 "배우한테 말하는 것 아니냐", "수상소감 길다고 비아냥거리는 거냐" 등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누군가를 특정한 것이 아닌 만큼 '최희서를 비난했다'는 식의 섣부른 판단은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논란이 일자 현재 TV조선 측은 유튜브 채널에서 문제의 영상을 삭제했으며, 네이버TV에 올라온 영상 역시 스태프 목소리가 들리지 않도록 수정한 것으로 재게재한 상태라고 합니다.


한편 이날 대종상영화제에서 최희서는 신인 배우상에 이어 여우주연상까지 차지하는 쾌거를 누렸다고 합니다.


아울러 영화 '박열'은 감독상, 신인여우상, 여우주연상, 의상상, 미술상 등을 수상하며 5관왕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출처: http://www.insight.co.kr/news/124348


덧글

댓글 입력 영역


googleAdsense

skin by ma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