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반응형


SNS로 험담했다고 룸메 얼굴에 '펄펄 끓는 라면' 들이 부은 21살 여성

젊은 여성이 함께 살고 있던 룸메이트에게 일방적인 폭행을 당했는데, 경찰이 진술을 하지 못하는 피해자의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가해자의 말만 믿은채 '쌍방 폭행'으로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합니다.



2017년 10월 27일 YTN은 펄펄 끓는 라면을 룸메이트 얼굴에 붓고 흉기까지 휘두른 21살 여성 김씨가 경찰에 붙잡혔다고 보도했다고 합니다.


김씨는 지난 24일 함께 살던 룸메이트 26살 구 모씨의 얼굴에 갑자기 펄펄 끓는 라면을 냄비째로 들이부었다고 하는데요


구씨가 괴로워하는데도 김씨는 공격을 멈추지 않았고, 그는 흉기를 구씨의 얼굴과 다리를 향해 휘두르며 1시간 넘게 도망가지 못하도록 위협까지 했다고합니다.


다행히 구씨가 김씨의 눈을 피해 가까스로 집으로 뛰쳐나와 이웃에게 도움을 요청하면서 일방적인 폭행이 끝났다고 합니다.


당시 복도에서 구씨를 본 이웃 주민은 "어떤 분이 '도와달라'며 외쳤다"며 "(화상 때문에) 얼굴이 다 벗겨졌었다"고 증언했습니다.


구씨는 얼굴에 심각한 화상을 입어 1년 넘게 치료를 받아야 할 뿐만 아니라, 평생 흉터를 안고 살아갈 처지에 놓였다고 합니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구씨가 다른 지인들과 SNS를 통해 자신을 험담해 홧김에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진술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경찰은 구씨의 얘기는 듣지 않았다고, 경찰은 서로 때렸다는 가해자 김씨의 말만 믿고 '쌍방폭행'으로 처리했다.


그리고 김씨를 체포도 하지 않은채 화해하라며 '구씨'가 입원한 병원을 알려주기도 했다고 합니다.


경찰은 다시 특수 상해와 특수 감금 혐의로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초동 수사를 소홀히 한 것이 드러난 만큼 비난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언제나 발벗고 열심히 나서는 경찰들도 있겠지만 정확한 수사를 하지 않은채 심각한 문제를 소홀히 하는 사건을 줄여야 할 것 같습니다.


출처: http://www.insight.co.kr/news/124497


덧글

댓글 입력 영역


googleAdsense

skin by ma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