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반응형


국가유공자에게 훈장 걸어주며 '무릎' 낮춘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 유공자 앞에서 무릎을 낮추는 등 겸손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지난 20일 문 대통령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72주년 경찰의날 기념식에 참석했는데요~


이날 문 대통령은 이원백 경북지방경찰청 경무관에게 '홍조근정훈장'을 수여했다고 합니다.


문 대통령은 이 경무관 목에 훈장을 걸어준 뒤 옷매무새를 다듬어주면서 무릎을 살짝 낮췄고

또한 문 대통령은 명예 경찰로 위촉된 배우 마동석에게도 먼저 고개 숙여 인사했다고 합니다.


아울러 이날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의 옆자리는 수사 도중 뇌출혈로 쓰러졌던 정창호 경감이 차지했다고 합니다.


청와대가 정 경감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특별한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고 합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에서 "경찰의 눈과 귀가 향할 곳은 청와대나 권력을 가진 사람들이 아니다"라며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경찰이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합니다.




이철성 경찰청장도 "모든 경찰 활동을 국민 중심으로 변화시켜 진정한 국민의 경찰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고 합니다.


오랜만에 훈훈한 정치기사였습니다~^^


출처:http://www.insight.co.kr/news/123784


덧글

댓글 입력 영역


googleAdsense

skin by ma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