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반응형


간호사에게 핫팬츠 입고 선정적인 춤 시킨 성심병원

한림대학교 성심병원이 체육대회를 위해 간호사들에게 밤 10~11시까지 춤 연습을 하게 하고 공연

을 준비하는 동안 시간외수당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는 제보가 이어지면서 '간호사 갑질 논

란'이 확산하고 있다고 합니다.



12일 시민단체인 '직장갑질119'에 따르면 지난 1일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을 개설한 이후 장기자랑 프로그램에 대한 성심병원 간호사들의 불만이 가장 많이 제기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박점규 직장갑질119 집행위원은 "카카오톡만으로 하루 수백 통씩 불만이 쏟아지고 있으며, 공식 이메일로도 10일 기준 문의 메일 44건이 들어왔다"고 전했다고 합니다.


병원 측이 체육대회 3주 전부터 낮 근무를 마친 간호사들에게 밤 10~11시까지 연습을 시키고, 다음날 새벽 출근을 시켜왔다는 글도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 올라왔다고 하는데요..


심지어 장기자랑에 출연하려는 인원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신규 간호사들에게 "춤 잘 출 수 있냐", "누가 제일 날씬하냐" 등 간호사 업무와 전혀 상관없는 질문을 하는 경우를 목격했다는 불만도 제기되고 있다고 합니다!


성심병원은 매년 10월 재단행사인 '일송가족의 날'에 간호사들을 강압적으로 동원해 장기자랑 시간에 노출이 심한 복장을 입고 선정적인 춤을 추게 했다는 주장이 잇따라 나와 '간호사 갑질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고 합니다.


현재 성심병원 전·현직 간호사들은 '시간외수당 미지급'도 문제 삼고 있다고 합니다.

장기자랑을 준비하는 동안 정시퇴근을 할 수 없었는데 병원 측이 시간외수당도 전혀 챙겨주지 않았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라고 하는데요..


직장갑질119에서 자문 역할을 맡은 권두섭 변호사는 "업무 준비를 위한 대기시간도 근로시간으로 봐야 한다는 판례가 있다"며 "회사의 공식적인 행사를 위해 투자한 준비·연습시간은 시간외수당을 책정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윤지영 변호사 역시 "성심병원 장기자랑의 경우 자발적 참여라기보다는 의무적인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시간외수당을 줘야 한다"며 "회사가 기획하고 지시를 내려 소속 직원이 참여하게 만든 상황에 대해서는 시간외수당 책정이 정당하다"고 강조했다고 합니다.


이런 주장에 대해 성심병원 측은 현재 내부조사가 진행 중이며 논란이 된 사안들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해명했다고 하네요~


성심병원 관계자는 "장기자랑과 관련한 시간외수당 미지급은 사실관계를 아직 조사 중이라 아직 답변할 수 있는 내용이 없다"며 "다만 화상회의 참가를 위해 일찍 출근했을 경우에는 그만큼 조기 퇴근을 해왔으므로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고 합니다.

한편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 병원계에 자정노력을 당부했다고 합니다.


출처: http://www.insight.co.kr/news/126570



덧글

댓글 입력 영역


googleAdsense

skin by ma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