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반응형


콜센터 상담원 전화 끊을 권리 생긴다

얼굴도 모르는 사람에게서 다짜고짜 욕을 듣는 게 일상인 콜센터 상담원들은 대표적인 감정노동자이죠..


상담직원 중 85%가 언어폭력을 경험했고 이 중 74%는 그냥 참고 넘겼다는 조사 결과가 보여주듯, 다수의 콜센터 상담원들이 언어폭력, 성희롱 등에 속절없이 당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난 1월 한 콜센터에서 근무하던 특성화고 학생이 업무 스트레스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일이 있었는데요 9월에는 욕설전화를 수 시간 계속하던 고객을 응대하다가 상담원이 졸도하는 사건도 있었다고 합니다.



콜센터 상담원들의 감정노동과 그 부작용이 사회문제로 부상하면서, 몇몇 기업이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욕설이 계속되면 전화를 먼저 끊으라'는 지침을 상담원들에게 주었다고 하네요~


한 업체에서는 전화 연결 직전 음을 변경하여 고객들에게 상담원들의 노고를 전하기도 했었는데요


정부는 지난 7월, 직무 스트레스에 따른 근로자의 건강 장해 예방조치 의무화·피해자 치료와 상담 지원 등을 담은 감정노동자 보호 관련 법안을 올해 안에 마련하겠다고 밝혔다고 합니다.


서울시는 '감정노동자를 위한 심리상담센터' 5개소를 운영, 상담과 미술심리치료 등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관련 법률 서비스를 지원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저도 예전에 콜센터에서 일했던 적이 있는데  일을 그만 두고 싶게한 마지막 통화가 생각이 나네요


콜센터 상담원분들 항상 파이팅입니다.^^


출처: http://www.insight.co.kr/news/126798


덧글

  • 엽기당주 2017/11/15 16:19 # 답글

    현직 콜센터 관리자 겸 상담원입니다. (작다보니 관리자도 상담을) 그 심리상담센터를 팀원분들과 함께 돌아가며 경험중인데 좋은것 같습니다.

    최소 하루는 유급휴가로 쉴 수 있게 되었는데 3개월에 1번씩 갈 수 있게되어서요..이것만으로도 행복합니다. 흐흐
댓글 입력 영역


googleAdsense

skin by mater